중세 한국어 기초

 중세 한국어의 정의는 다양하나, 여기서는 중세 한국어는 한글이 반포된 15세기 중반부터 16세기 후반 임진왜란까지를 기준으로 한다. 조선에서는 한글이 창제되기 이전, 한자에 의한 표기밖에 할 수 없었으므로 한글 이전의 한국어의 모습은 없다시피 하다. 이에 따라 한글 창제 이후부터 언어의 양상이 갑자기 변한 임진왜란까지의 한국어를 중세 한국어라 한다.

자음

 중세 한국어의 자음은 다음과 같다.

어금닛소리牙音 혓소리舌音 입술소리脣音 잇소리齒音 목구멍소리喉音 반혓소리半舌音 반잇소리半齒音
전청全淸 ㄱ /k~ɡ/ ㄷ /t~d/ ㅂ /p~b/ ㅅ /s/ ㅈ /t͡s~d͡z/ ㆆ /ʔ/
차청次淸 ㅋ /kʰ/ ㅌ /tʰ/ ㅍ /pʰ/ ㅊ /t͡sʰ/ ㅎ /h/
전탁全濁 ㄲ /k͈/ ㄸ /t͈/ ㅃ /p͈/ ㅆ /s͈/ ㅉ /t͈͡s/ ㆅ /x~ç/
불청불탁不淸不濁 ㆁ /ŋ/ ㄴ /n/ ㅁ /m/ ㅇ /~ɦ/ ㄹ /ɾ~l/ ㅿ /z/

 현대 음운론에 맞게 고치면 다음과 같다.

양순음 치경음 연구개음 성문음
파열음 파찰음 마찰음


평음 ㅂ /p~b/ ㄷ /t~d/ ㅅ /s/ ㅈ /t͡s~d͡z/ ㄱ /k~ɡ/ ㆆ /ʔ/
격음 ㅍ /pʰ/ ㅌ /tʰ/ ㅊ /t͡sʰ/ ㅋ /kʰ/ ㅎ /h/
경음 ㅃ /p͈/ ㄸ /t͈/ ㅆ /s͈/ ㅉ /t͈͡s/ ㄲ /k͈/ ㆅ /x~ç/
비음 ㅁ /m/ ㄴ /n/ ㆁ /ŋ/
유음·마찰음 ㅸ /β/ ㄹ /ɾ~l/ ㅿ /z/ ㅇ /~ɦ/

 현대 한국어와 구분되는 중세 한국어의 특징은 크게 다음과 같다.

  • 현대 한국어에서, 잇소리 ㅈ, ㅊ, ㅉ은 치경구개음 /t͡ɕ/이나, 중세 한국어에서는 치경음 /t͡s/였다. 다만, 현대 한국어의 경기 방언에서 ㅈ, ㅊ, ㅉ의 이음으로 /t͡s/가 발현되는 경우가 있다.
  • 현대 한국어에서, 잇소리 ㅅ, ㅆ은 /i/ 및 /j/ 앞에서 구개음화하여 /ɕ/로 발음되나, 중세 한국어에서는 구개음화되지 않고 /sj/의 음가를 유지하였다고 여겨진다.
  • 초성 ㅇ의 음가가 있었을 것이라고 여겨지며, 그 음가는 대략 성문 유기 속삭임음聲門 有氣 -音, breathy-voiced glottal transition /ɦ/로 추정된다.
  • 특수한 경우를 제외하면 ㆆ은 단독으로 나타나지 않으며, 종성에서 ㅭ의 형태로 나타난다. ㅭ의 ㆆ은 뒤 문자의 경음화를 담당하였다고 추측된다.

받침

 받침, 즉 종성은 ㄱ, ㆁ, ㄷ, ㄴ, ㅂ, ㅁ, ㅅ, ㄹ로 총 8개이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ㅅ은 ㄷ으로 통합되었는데, 이때의 받침 ㅅ은 /s/의 음가를 유지하고 있었다는 것이 정설이다. 다만, ㅅ은 받침에 들어가면 경음화하였다는 설도 있다. 받침 ㄱ, ㄷ, ㅂ은 현재와 동일하게 불파음으로, /k̚/, /t̚/, /p̚/로 소리 났다.

기타 자음

  • ㅅ계 합용 병서인 ㅺ·ㅻ·ㅼ·ㅽ과, ㅂ계 합용 병서인 ㅳ·ㅄ·ㅶ·ㅷ, ㅄ계 합용 병서인 ㅴ·ㅵ이 초성으로 사용되었다. 이 중 ㅻ을 제외한 ㅅ·ㅄ계 합용 병서는, ㅅ이 표기 그대로 /s/를 나타내었다는 설과, 뒤 문자의 경음화를 담당하였다는 설이 대립하고 있다.
  • 어중에서 /j/ 또는 /i/가 잇따를 때, 긴장된 협착을 나타내기 위하여 초성 ㆀ이 사용되었다.
  • 훈민정음 언해본에는, 치두음齒頭音(ᄼ, ᄽ, ᅎ, ᅏ, ᅔ)과 정치음正齒音(ᄾ, ᄿ, ᅐ, ᅑ, ᅕ)이 존재한다. 이 둘은 잇소리이며, 중국어의 잇소리를 표기하기 위해 만들었다고 훈민정음 언해본은 말한다. 치두음은 설첨 치-치경음舌尖 齒-齒莖音, laminal denti-alveolar consonant이며, 정치음은 치경구개음이다.
  • 또, 순경음은 중국어를 표기하기 위하여 사용되기도 했는데, ㅸ, ㅹ, ㆄ, ㅱ이 그것이다. ㅸ은 /f/, ㅹ은 /v/, ㆄ은 /fʰ/, ㅱ은 /ɱ~ʋ/의 음가를 가졌으리라 추정된다. ㅱ은 종성에서 운미 /w~u/의 표기로, ㅸ은 종성에서 /w~u/에 입성이 결합한 형태의 표기로서 사용되었다고도 전해진다.

모음

 중세 한국어의 모음은 다음과 같다.

양성모음 ㅣ /i/ ㆍ /ʌ/ ㅏ /a/ ㅗ /o/
음성모음 ㅡ /ɨ/ ㅓ /ə/ ㅜ /u/
  • 모음 조화가 현대보다 분명했을 것으로 여겨진다.

이중모음

 현대 한국어의 이중모음은 ㅑ, ㅕ, ㅛ, ㅠ 등으로 전부 상승 이중모음이다. 그러나 중세에는 이 이외에도 하강 이중모음이 있으리라 여겨지며, ㅐ와 ㅔ는 현대에 있어 각각 /ɛ/와 /e/로 발음되나, 당시에는 표기대로 /aj/, /əj/로 발음되었다고 추정한다. ㆉ/joj/나 ㆌ/juj/ 등 삼중모음도 존재하였다.

악센트 (성조)

 중세 한국어는 일본어와 비슷한 고저 악센트 체계를 가지고 있었다. 따라서 음의 고저로 단어의 의미를 분별할 수 있었다. 예를 들어, 말〮은 斗의 뜻을 지니나 말〯은 語의 뜻을 지닌다.
 중세 한국어의 성조는 크게 세 가지로 나눌 수 있다.

  • 평성(平聲): 방점 없음, 저조
  • 거성(去聲): 방점 하나, 고조
  • 상성(上聲): 방점 둘, 상승조

 이 중 상성은 다른 악센트보다 두 배쯤 길게 나타나며, 이는 근현대 한국어의 장단 대립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예를 들어, 語의 뜻을 지니는 말〯은 현대 한국어에서 [말ː]이다.

 일본어와는 반대로 악센트핵은 상승핵이며, 악센트핵 이전은 저조, 이후는 고조로 나타난다. 다만 고조가 3음절 이상 연속될 경우, 일정 패턴으로 저조가 나타나며 이를 거성불연삼(去聲不連三)이라 한다. H를 고조, L를 저조로 나타낼 경우 다음과 같다.

  • …ꜛHH
  • …ꜛHLH
  • …ꜛHHLH
  • …ꜛHLHLH

나랏〮 말〯싸미〮 듀ᇰ귁〮에〮 달아〮
LꜛH LꜛHL1H LꜛHH LꜛH

 1이 바로 거성불연삼이 나타나는 부분이다.

 또한, 주로 관형사에서 어말이 저조가 되는 현상이 있다. 이를 어말평성화(語末平聲化)라 한다.

Unless otherwise stated, the content of this page is licensed under Creative Commons Attribution-ShareAlike 3.0 License